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김동현 교수, 신약물질 'RCI001'의 환경성 건성안 치료 효과 밝혀

기사승인 2024.06.17  10:33:11

공유
default_news_ad2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가 새로운 염증성 안구질환 치료제인 ‘RCI001’의 환경성 건성안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

▲안과 김동현 교수

김동현 교수는 이전 연구들을 통해 RCI001이 여러 안구표면 염증모델에서 코르티코스테로이드(Corticosteroid) 제제를 능가하는 항염증, 항산화 효과와 안압 관련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RCI001이 강력한 안구건조증 치료제로 알려진 '자이드라(5% lifitegrast)'와 '프레드니솔론 아세테이트(1% prednisolone acetate)'에 대비해 각결막 상처치유와 눈물분비 촉진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환경성 건성안 동물실험을 통해 일주일간 매일 2회씩 RCI001과 자이드라, 프레드니솔론 아세테이트를 투여하고 눈물샘, 결막과 각막의 상태를 비교했다.

연구결과 RCI001을 7일간 투여했을 때 안구 표면의 손상이 32.45% 개선된 반면, 자이드라와 프레드니솔론 아세테이트는 각각 13.13%, 12.25%에 그쳤으며, RCI001이 눈의 건성안과 노화를 유발하는 산화스트레스를 탁월하게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규명했다.

김동현 교수는 “연구를 통해 RCI001이 기존의 안구건조증 치료제보다 치료 효과가 뛰어나며, 산화스트레스 억제를 통해 건강한 눈을 유지하는데 효과적이란 것을 확인했다”며 “향후 건성안 환자들의 치료와 눈 건강을 지키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Efficacy of RCI001 as a therapeutic candidate of dry eye disease in a modified mixed dry eye model’는 국제학술지 Eye and Vision 6월호에 게재됐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