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산업통상자원부, ‘2021 세계일류상품’에 동국제약 테이코플라닌과 포폴주사 선정

기사승인 2021.11.19  14:09:08

공유
default_news_ad2

2001년부터 시작된 ‘세계일류상품’ 육성산업, 수출 품목의 다변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인증
원료 및 완제품 2종, 세계일류상품에 이름을 올리며 동국제약의 수출 경쟁력 입증

글리코펩타이드 계열 슈퍼 항생제 원료 ‘테이코플라닌’은 ‘세계일류상품’, 동국제약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정맥마취제 ‘포폴주사’는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각각 선정

▲1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2021 세계일류상품’ 신규선정 기업 인증서 수여식.(좌측)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차관, (우측)동국제약 박대종 상무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의 테이코플라닌(Teicoplanin)과 포폴주사(POFOL Injection)가 산업통산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KOTRA)가 인증하는 ‘2021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됐다.

지난 1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2021 세계일류상품’ 신규선정 기업 인증서 수여식은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최소 인원만 참석해 치러졌으며, 동국제약에서는 해외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박대종 상무가 참석했다.

2001년 시작된 세계일류상품 육성사업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상품과 생산기업을 선정·지원하여 우리나라 수출 품목의 다양화와 수출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는 제도로, ‘세계일류상품’은 ‘현재 세계일류상품’과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나뉜다. '현재 세계일류상품'은 세계시장점유율 5위 이내 및 5% 이상인 상품이며,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은 7년 이내에 ‘현재 세계일류상품’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는 상품을 의미한다.

이번에 동국제약은 슈퍼 항생제 원료인 테이코플라닌이 ‘세계일류상품’으로, 전신마취제 완제품 포폴주사가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이름을 올리며, 수출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

이날 수여식에 참석한 동국제약 박대종 상무는 “테이코플라닌과 포폴주사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세계일류상품 선정을 계기로 해외 수출 네트워크를 더욱 활발히 개척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테이코플라닌은 글리코펩타이드 계열 슈퍼 항생제 원료로, 슈퍼 박테리아로 불리는 메치실린 내성 포도상구균(MRSA)과 반코마이신 내성 장구균(VRE)을 효과적으로 제압하는 항생제이다. 특히 VRE에 내성을 나타내는 균주에 대한 감수성이 뛰어나고, 신독성을 포함한 부작용이 적으며, 아직 내성이 생기지 않은 차세대 항생제로, 폐렴을 비롯한 피부질환·골관절 감염증·요로감염 등에 쓰인다.

포폴주사는 동국제약이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한 프로포폴 성분의 정맥마취제 완제품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중증 환자 치료 시 환자의 호흡 곤란을 치료하는데 필수적인 의약품이기도 하다.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브라질, 콜롬비아,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싱가포르 등의 국가에 비상공급물량으로 수출하고 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