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합성항원 백신 개발이 목표” SK바이오사이언스, "늦어도 내년 상반기엔 출시할 것"

기사승인 2021.02.25  06:55:33

공유
default_news_ad2


대웅제약,"약물재창출 방식 치료제, 빠르면 5월까지 개발하겠다"
종근당, "변이바이러스 치료제, 러 임상시험 마쳐”...“5월에 출시 가능토록 할 것"

이낙연, “1호가 아니어도 개발만 해달라, 그러면 다 사드리겠다”
백신·치료제 개발사들, 美 워프스피드(Top-down)방식 통한 조기지원 요청
전혜숙, “국내 백신개발 지원 요청에 국회와 정부 여당이 답하는 첫 자리”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K뉴딜위원회'가 주최하고 전혜숙 국회의원(서울 광진갑)이 주관한 '백신·치료제 국내개발을 위한 개발사들의 건의서 전달식' 및 '코로나19 백신·치료제 토종이 온다'(부제:코로나19 백신·치료제 국내개발 동향과 전망) 토론회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진행됐다.

토론회에 앞서 진행된 '백신·치료제 국내개발을 위한 개발사들의 건의서 전달식'은 국내산 백신, 치료제 개발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의 적극적 자세와 범부처 차원의 빠른 의사결정과 전폭적 지원을 요청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낙연 K-뉴딜위원회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오늘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출하를 시작한 날이자 토종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토론회를 하는 의미 있는 날”이라며, “변이 바이러스 대비를 위한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개발 이전에는 규제완화와 R&D지원, 개발 후에는 판로개척 등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토론회를 개최한 더민주당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전혜숙 공동위원장은,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에 필요한 치료제나 백신개발이 요구되고 있다”며, “토종백신을 개발해 빠르게 집단항체를 형성해서 국민들에게 일상을 회복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오늘 건의서 전달식은 국내 백신개발을 위한 지원 요청에 국회와 정부 여당이 답을 하는 첫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진 발제에서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백신 개발에서 속도가 중요하지만, 안전성과 효과성이 검증된 합성항원 방식의 백신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며, “변이 바이러스를 대비하기 위해 정부와 글로벌 파트너와 협업하고 있으며, 늦어도 내년 상반기에 백신을 내 놓겠다”고 약속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변이, 변종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출현함에 따라 변이에 영향이 없는 광범위한 효과의 치료제 개발이 필요하다”며, “약물재창출 방식으로 빠르면 5월까지 숙주를 타겟으로 하는 자가격리중에도 사용가능한 치료제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주 종근당 대표는 “특히 고위험군 기저질환 환자에게도 효과가 있고 변이바이러스에도 통할 수 있는 있는 치료제가 러시아 임상시험을 마친 상태”라며, “5월내에 출시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토론회를 마무리하며 전 의원은 “조건부 허가 후 국내 3상 임상이 취약한 상황이므로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에서 앞장서서 도와줄 것”을 당부하며, “3상 임상에 드는 비용이 엄청나므로 범 정부차원의 비용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오늘 토론회에 참석한 더민주당 인사는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이낙연 위원장과 전혜숙 공동위원장, 김한정, 이용선, 서영석, 신현영, 이수진(비례), 한준호 국회의원 등이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