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식약처-안전원, DUR 정보개발 중·장기 계획 마련...DUR 정보 미개발 성분 개발 완료-최신화

기사승인 2021.01.27  09:29:01

공유
default_news_ad2

전체 허가제품 대상 정보개발 완료...취약계층 위한 정보개발 확대
사회적 요구 반영 정보개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원장 한순영)은 의약품 안전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위한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정보 제공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DUR 정보개발 중·장기(2021년∼2025년)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적정한 의약품 사용 정보를 제공해 의료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고 의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해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3대 추진방향은 ▲전체 의약품 적정사용 정보 제공 ▲취약계층을 위한 정보 확대 및 개발 ▲사회적 요구 반영한 의약품 사용정보 개발이다.

주요 추진과제에 따르면 ▲정보가 제공되지 않은 성분에 대한 적정사용 정보 개발을 완료하고 ▲이미 개발된 금기 또는 주의 정보에 대해서도 현재의 과학 수준으로 재검토해 정보를 최신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어르신들이 알아야 하는 적정사용 정보를 추가 개발하고 ▲수유부가 조심해야 할 성분과 성별에 따라 주의해야 할 성분에 대한 정보를 새로 개발하며 ▲취약계층에 대한 ’의약품적정사용 정보집‘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성분에 대한 정보를 신속하게 개발하고 ▲보건의료전문가와 소비자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의약품 적정사용 환경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이번 중장기 계획을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과 함께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관련 기관과의 소통·협력을 강화하여, 일반국민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홍보 활동을 진행하는 등 안전한 의약품 사용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